예전부터 가지고 싶었던 마우스(로지텍 Performance Mouse M950)를 샀습니다.

(제품정보 : http://shopping.naver.com/detail/detail.nhn?cat_id=40002622&nv_mid=5496070974&frm=NVSCMOD&query=logitech%20950)

몇 년 전부터 M705 를 사용해 보고 손이 무척 편해서 계속 사용하였었는데 거리가 멀어지면 감도가 약해지거나 재질에 따라 버벅거릴때가 있었습니다.


세달마다 배터리를 교체해야해서 무척 번거로웠던지라.. 가장 마음에 들었던건 배터리 충전기능

주문을 하고.. 기다리던 포장을 뜯어 사용해보니 손이 큰 편이라 묵직하고 큰 마우스가 편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로지텍(Logitech)이 워낙 알려진 메이커라 그런지 바가지가 심하고, 가성비가 더 좋은 유사한 제품도 많이 나오고 있지만, 오래두고 사용하는 제품이라 생각하면 제품이 나쁘지 않습니다.


마우스를 살때 저는 컨트롤이 어렵지 않고 손이 편한 크고, 무거운 무선 마우스를 선호합니다. 컴퓨터 작업이 많아서 그립감(조작 편안함)부분을 많이 보게 되는 것 같아요.


구매를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실 것 같아 지금까지 제가 사용해 본 마우스들을 비교해 보고자 합니다 (저의 주관적, 제품군 상대적인 기준입니다)



일반 삼성 마우스(유선) SMH-210U USB

: 가장 기본적인 마우스. 나쁘지 않아요. 버벅거리는 무선보다 시원시원하고 클릭감도 좋구요


 

가성비 : (만원정도)

그립감 : (은근 편하지 않나요? 클릭 소리도 마음에 들고)

디자인 :



무선 Arc Touch Mouse 1, 2

: 제가 무척 사고 싶어했었던 마우스인 데.. 불편한 건 어쩔수 없는 것 같아요. 익숙해서 이 마우스만 사용하는 친구도 있지만..

쭉~펴서 노트북 가방에 넣기 좋은 아름다운 콩벌레 마우스


가성비 : (비싸죠. 7,8 만원이었었나)

그립감 : (아.. 적응 안됨)

디자인 : (커피숍과 도서관에 자주 갈일이 있다면 이걸 사겠습니다. 휴대성도 만점)



■ Apple Magic Mouse / Apple Mighty Mouse

: 시간이 지나도 질리지 않을 심플한 디자인, 아름다움의 결정체. 마우스에까지 애플의 철학이 담겨있다는 점이 신기할 따름


가성비 : ★★ (비싸요. 무선 7~9 만원)

그립감 : ★★ (불편해요. 특유의 인터페이스가 편한분들도 있다고 하더군요. 감질맛나는 마이티마우스 트랙볼 느낌은 좋아요)

디자인 : ★★★★★+ (보고만 있어도 흐뭇)



마이크로소프트 Explorer Touch Mouse (리뷰 : http://topnanis.tistory.com/149)

: 그립감과 디지털로 제어되는 터치 스크롤 기능이 아쉬운 마우스

인식률이 나쁘지 않고 2년째 사용하면서 배터리를 한번도 갈지 않은건 놀라워요


가성비 : (5만원 정도)

그립감 : (아.. 적응 안됨)

디자인 : (깔끔해서 한번 만져 보고픈 마음이 들어요)



로지텍 M705

: 단점이 없다면 계속 사용해도 좋을 마우스라고 할까요. 무선 거리가 멀지 않고, 마우스패드 있고, 배터리 바꾸는 것도 크게 불편하지 않다면야.. 지금까지 사용 했던 마우스 중에서 저는 가장 좋았어요. 감도는 사용하다보면 조금 별로. 동글을 마우스 본체에 탈착이 가능한 것도 좋아요


가성비 : (6만원 선)

그립감 : (크기가 약간 작아요 )

디자인 : (개인 주관이지만 기능중심의 디자인이라고 생각해요)



■ 로지텍 M950

: 비싸다는 단점을 뭘로 보완해야 되나.. 거의 유일하게 배터리 충전 기능이 있습니다. 감도도 좋구요. 기능버튼 지원

가성비 : (11만원)

그립감 : ★+ (손이 큰 사람에게 더 편한 그립감이 있을까 싶네요. 트랙볼 마우스를 사용하는 느낌)

디자인 : (기능중심)




□ 결론

- 가격 / 디자인 / 그립감(+기능성) 중에서 선택

- 편한 그립감, 기능중심이면 로지텍이 나쁘지 않음(단, 마우스만)

- 로지텍이 무리하게 높은 가격인지라 최근 유사한 디자인 높은 가성비의 여러 제품들이 있음




신고
Posted by 준환이형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려진건 없다.. 구글 회사 사람들은 새로 시작된 이 프로젝트에 대해 들어서 알텐데.. 궁금해궁금해 쫑긋ㅠㅠ



구글 '젤리빈' 다음은 '키라임 파이'



[워싱턴=박영례특파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차기버전 소식은 항상 OS 업그레이드보다 빠르다.


4.0 OS 아이스크림샌드위치가 이제 막 시장에 선보였을 뿐인데 안드로이드 6.0 OS에 대한 코드명이 거론되고 있다. 아직 공개도 안된 안드로이드 5.0 OS(Jelly Bean) 를 잇는 6.0 OS 코드명으로 '키 라임 파이(Key lime pie)가 거론되고 있는 것. 올해 5.0 OS가 나올 것인만큼 6.0은 내년에나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 안드로이드 OS의 차기버전 6.0의 코드명이 '키 라임 파이(Key lime pie)'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5일(현지시간) 더 버지(the verge)가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OS 코드명으로 알파벳 순서로 시작되는 디저트 이름을 활용해 왔다. 실제 안드로이드 4.0 OS는 I로 시작되는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e Cream Sandwich)로 더 즐겨 불린다.






이를 이어 안드로이드 5.0 OS는 J로 시작되는 젤리빈(Jelly Bean). 내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6.0 OS 코드명은 K로 시작되는 키라임 파이(Key lime pie)가 될 것이라는 얘기다.


키 라임 파이는 연유와 라임즙으로 만든 미국 플로리다주의 전통 요리다.


한편 휴대폰업체들은 안드로이드 OS 최신버전이 나올때마다 업그레이들 실시한다.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업그레이드는 이달부터 시작됐다.


5.0 OS는 빠르면 2분기께 선보일 전망. 4.0이 나온 지 반년여만에 후속버전을 내놓은 것으로 기존 일정보다는 상당히 빨라졌다. 코드명 '키라임 파이'가 거론되고 있는 안드로이드 6.0 OS는 내년께 나올 전망이다.



젤리빈(안드로이드 5.0)은 스마트폰,태블릿 공급업체들에게 윈도8 기반의 태블릿이나 노트북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해 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즉 재부팅없이 윈도와 안드로이드OS를 넘나들며 사용할 수 있게 한 OS다. 

 

구글 측은 젤리 빈 후속 안드로이드 OS인 키 라임 파이에 대한 언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신고
Posted by 준환이형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 프로그램의 최신버젼(Helper 1.2) http://topnanis.tistory.com/199 에서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이 프로그램은 업무나 실생활에 이용할 수 있는 To-do list에, 자주 실행하는 프로그램과 웹페이지 실행, Searching 기능을 더한 Consol 응용 프로그램으로,

 

처음엔 개인적인 용도로 만들었다가 많은 분들이 편리하게 쓰실 수 있지 않을까 싶어 공개하게 되었습니다.  


Console 환경 특유의 심플함과 Navite Code의 효율성을 살린 것이 특징이구요, To-do 메모를 제외한 모든 기능은 방향키와 엔터키로만 가능하답니다.  


 


다운로드

Helper.exe



 


 


 

■ 메인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메인화면이 뜨는데 여기에서는 기본적인 날짜, 날씨(상황에 따라 제공받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기 입력 받은 To-do list가 출력됩니다.

다른 메뉴로의 이동은 방향키로 가능하며 다른 메뉴에서 ↑키(혹은 Esc키)를 누르면 메인메뉴로, 메인메뉴에서는 종료키가 됩니다.

 




To-do list의 입력은 0~9까지의 숫자와 내용을 함께 입력하면 됩니다. 지울때는 숫자만 입력하고 엔터

(출력된 내용은 c:\todoList.txt에 자동 저장되어 프로그램 재시작시 불러오게 됩니다.)

 

 

■ Net mode (→키)

인터넷 즐겨찾기라고 볼 수 있는데, 방향키로 이동해서 엔터키를 치시면 MS익스플로러로 실행이 됩니다. ("\"키 : Chrome으로 실행)

 

 

■ App mode (↓키)

프로그램 실행 즐겨찾기구요, 로그인화면 변경, 메모장, 제어판 등, 자주 실행하는 응용프로그램을 모아두었습니다. 

 

 

■ Search mode (←키)

← 는 네이버검색,

Ctr + ← 는 구글검색으로

입력 후 엔터를 치시면 Chrome으로 검색이 됩니다. 입력내용이 없어 공란으로 엔터를 치시면, 검색이 되지 않고 메인메뉴로 복귀합니다.

 

 

■ 기타사항

- 실행, 검색 할 때 엔터키를 한 번 누르고 기다리시면 해당 응용프로그램 실행의 로딩시간 후 반드시 실행이 됩니다.

- 프로그램 실행동안 키보드 핑을 3분 마다 쏘아 화면보호기가 뜨지 않아요.

- 미니게임으로 작년에 만들었던 게임 Earth Down(http://topnanis.tistory.com/100) 이 포함되어 있어요.

- 본 프로그램은 공개 소프트웨어로 자유롭게 배포가 가능합니다. 문의, 개선, 수정사항(혹은 보안사항ㄷㄷ)이 있으시면 댓글이나 메일주세요.  

 

 



  

신고
Posted by 준환이형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제가 진도가 나가지 않아 갑갑한 느낌을 받은 것은 약 2년전 정식으로 프로젝트 협업이란걸 시작하면서부터였습니다.

물론 코딩을 하면서 막히고 속상한 일은 자주 있지만..

프로젝트의 진도가 나가지 않는다는 것은 속이 체한 것 같은 중압감 + 눈치(뒤통수가 싸늘), 팀원과의 사이(눈 마주치기도 불편함) + 과제방향 모호 + 무기력함, 자책감(내가 할 줄 아는 건 뭐지?) 등등 커다란 스트레스가 되지요.


요 근래 저는..

신이 나서 완성한 트윗디제이(http://topnanis.tistory.com/140)에 이어 새로운 팀이 구성되어 약 한 달가량 과제가 진행 되었습니다. 

이제 불과 보름이 남았구요.


가지고 있는 기술에 과제의 모티브가 없는 상태에서 점점 구체화를 해 나가고 팀원들과 분업을 하였지만.. 글쎄요.. 제가 이번에 맡은 일은 저에게는 참 생소한 분야였답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4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1:09:29 00:26:23



바로 μCos-II(마이크로씨오에스)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MC-100이라는 임베디드 보드셋을 사용하여 영상처리를 하는 것이었는데..

이번 과제는 특히 QR코드, AR이라던지, 엣지검출, 보정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하여

이미지처리 쪽의 기본지식으로, 어떻게든 되겠지 하는 생각으로 맡게 되었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어떤 경우에 '어떻게든'은 아무런 일도 생기지 않을 수 있습니다.. 결국 내가 다 스트레스 받고 끙끙 매다 손대야하는 일들이 되어버렸구요 ㅠ


물론 많은 분들이 알고 계셨겠지만.. 몰랐어요, 임베디드보드가 리눅스OS에서 컴파일이 되더군요. 프로그래머는 기본적으로 리눅스와 vi에디터에 익숙해질 필요가 있구요.(OS로 윈도우가 깔려있다면 리눅스 에뮬레이터 cygwin과 같은 걸 설치해야 합니다.)

arm용 컴파일러(코드소서리)가 필요하구요. 디버거(Trace32를 썼어요)도 필요합니다.

모든 것은 제한적인 임베디드의 성능과 메모리를 고려한 구조로 되어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이걸 왜 하나 생각했던 비트 연산이 이쪽 세계에서 매우 빛을 발휘하더군요.(소켓프로토콜도 비트연산으로 정의 한다고 들었으나 캥거루 과제때는 그냥 문자열로 보냈었답니다) 저는 영상을 주로 R(Red), G(Green), B(Blue) 색상을 각각 8비트씩 0~255값, 총 3바이트로 받아왔는데.. 여기에서는 3바이트를 지원하지 않을수도 있고 만일 지원하더라도 보드가 어떻게 받아올지를 먼저 선택해야 합니다.

저의 경우는 5, 6, 5 비트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01010 11110 00101 이런 값이 날아와 예를들면, 

#define LOW_R 1111100000000000

register int r = (frameBuf & LOW_R) >> 11;


이렇게 쉬프트로 컬러를 제어한다는 것을 생각하지도 못하였습니다. 첨에는 이게 왜 값이 이렇게 나올까.. 이렇게 나올까만 고민했죠.. 디버깅만 계속 반복하다가 알아낸것 같아요. 배운적이 없었으니까..;;

기본적으로 영상처리는 이진화를 거치고 잡음제거를 한 뒤, 마스크로 처리(반복문을 중복적으로 사용)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임베디드에서는 이것이 어엄청난 리소스를 잡아먹게 된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프레임수가 너무 낮으면 써먹을 수가 없죠. 카메라 작동을 멈추고 연산하게 한다던지 하는 트릭을 사용하거나 단순연산을 해야 합니다.(저의 경우.. 기본틀만 갖추고 돌려보았는데도 2프레임 정도가 나오더군요. 라인트레이서에 끼우면 마커를 인식할 수 없는 번짐 영상이 초당 1프레임 정도 나오지 않을까요)



한번은.. 3바이트 구성으로 바꾸었으나.. 뜬금없는 빅인디언 문제로 순서가 바뀌어서 D R G B 순서가(D는 덤프) R D B G 로 들어와 (최초 3바이트 - R+(D)+B 즉, 보라색으로만) 출력되는 결과도 나오기도 했죠(이걸 모르고 디버깅하면 한나절이 훌렁-)

결국 겁을 먹으면서 코딩을 하고 한줄 한줄에 신경을 쓰게 되죠. 제가 이번 과정에서 얻은 것이라고 한다면
왜 PC가 아닌곳에서 영상처리가 복잡해질 수 없는지, 어느정도 제한해서 코드를 짜야 되는지 하는.. 어떤.. 감을 잡게 되었다고 할까요

openCV 라이브러리를 사용할 수 없고 C로 쓰여진 자료를 쉽게 찾을 수 없다는 것도, 어떠한 감을 잡을 수 없다는 것도 크게 한 몫을 하죠. 주로 특정 제품에서만 사용되는 이러한 보드들은.. 기업에서도 공개를 하지 않는다고 하는군요. 이런게 다 재산이니.. C소스도 귀함. (artmega128 류는 조금 덜하겠죠)

과제의 기간은 길지 않았지만.. 방향을 잘 못 잡고 있었기 때문에 많은 시간을 잡아먹게 되었고 또한 많은 수정을 거치게 되었답니다. '많이 해봐야 안다'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이렇게 가슴에 와 닿는 경우도 생기는군요.

현재는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퍼포먼스에 중점을 둔 알고리즘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현재도 까마득한 상태이긴 하지만 욕심을 많이 버려 마음이 조금 홀가분하답니다.  마치 늪을 빠져나가듯이 발버둥을 더욱 치는 거예요.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능력도 경험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방향을 수정해야 할 때를 놓친다면 그 땐 과제 자체를 완성 할 수도 없을테니까요.

팀원들과의 사이는 과제 진행상황과도 연결이 되고 있기 때문에 항상 유의할 필요가 있지요.. 과제도 과제이지만.. 팀원과의 관계가 더 힘든 법인 것 같아요. 


임베디드에서 코딩을 하는 것은 참 다른개념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난 그동안 임베디드 프로그래밍 곁에서 지켜만 보면서 말을 참 편하게 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요즘은 일을 벌여 놓은게 많아 한 곳에 신경을 잘 못쓰고 있는데.. 이런 것도 팀원들에게 참 미안하네요.

잡담은 이만 하고 어서 분발해서 멋지게 마무리 지어야겠어요! 


아자아자!!




신고
Posted by 준환이형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